SNB 영역

컨텐츠 영역

컨텐츠 타이틀 영역

전시검색

존중하고 사랑하는 마음, 대구백화점이 고객을 섬기는 진실한 마음입니다.

컨텐츠 컨트롤러 영역

  • 프린트
  • 화면확대
  • 화면축소

컨텐츠 로케이션 영역

  • 홈 >
  • 아트&컬쳐 >
  • 갤러리 >
  • 전시검색

본 컨텐츠 영역

 

최은경 개인전

1
전시 내용
기 간 2022-10-11 ~ 2022-10-16
분 류 한국화
장 소 12층 A관
작 가 최은경

작가소개

최은경

경북대학교 사범대학 수학교육과
경북대학교 교육대학원 수학교육학 석사과정

단체전
2022 오월전 (앞산갤러리, 대구)
2021 6인6색 작가전
제20회 인사동아트페어 아름다운 동행전 (라이머갤러리, 서울)
2020 오월전 (소헌미술관, 대구)
오색빛깔 5인전 (갤러리아르, 대구)
2019 오월전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사람, 종이에 담다 (갤러리아르, 대구)
2018 사람, 종이에 담다 (이태활갤러리, 대구)
2015 사람, 종이에 담다 (키다리갤러리, 대구)
2014 사람, 종이에 담다 (키다리갤러리, 대구)

현재
한국예술인복지재단 회원

내용


‘색의 비정형적인 우연과 생성의 과정을 거쳐
바람과 태양의 꽃으로 열정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여류화가 최은경 개인전’


최은경의 작품 속 주된 모티브는 ‘꽃’이다. 꽃은 매우 다양한 형태, 색상, 향기로 널리 사랑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해바라기를 주제로 작가의 시각과 마음으로 표출해낸 그녀의 작품 속에는 밝고 힘찬 열정과 자유로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한다. 첫 번째 개인전으로 마련되는 최은경의 《태양의 꽃, 바람의 꽃》은 오는 10월 11일(화)부터 16일(일)까지 대백프라자갤러리에서 선보인다.

작가는 한지 위에 채색을 하는 한국화를 근간으로 작업을 하지만 한국화, 서양화의 경계를 두지 않는 자유로운 표현 방식을 추구하며, 분채 물감부터 유화 물감까지 재료의 제한을 두지 않고 자유롭게 조색한다. 원하는 색감으로 밝고 생동감 넘치는 기운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콜라주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유화작업이 색을 쌓아올려 질감과 깊이감을 표현한다면 한국화는 물감을 내리는 작업이다. 한지에 수많은 색을 내려 번짐과 스밈을 통해 맑고 투명한 깊이감을 표현함으로써 유화와 차별화시키는 것이 최은경의 작업목표이다.

최은경은 작가노트를 통해 “한지는 곧 찢길 듯 연약해 보이지만, 강하고 질겨 작업자가 주면 주는 대로 온전히 다 받아 들여주는 그 모습은 어머니의 품처럼 깊고 넓다. 끝없는 반복으로 흡족한 색이 나올 때까지 한지는 묵묵히 색을 먹는다.”라고 말하며 한국화의 번짐과 스밈을 색의 비정형적인 우연과 생성의 과정이라고 나타내고 있다.

2020년에 시작된 코로나의 시대에 두렵고 암울했던 시간 속에서 한지로 이파리를 덧붙여 ‘태양의 꽃’을 완성했다. 태양의 꽃은 작가에게 또 다른 열정과 에너지를 불러일으켰고 코로나 블루를 통째로 집어삼킨 희망의 메시지가 되어 주었다. ‘바람의 꽃’은 다양한 재료를 이용한 콜라주 작업으로 꽃의 형상을 만들고 목적 없이 바람 가는 대로 자유로운 영혼의 꽃을 표현한다. 힘들고 우울한 코로나 시대에 ‘태양의 꽃, 바람의 꽃’을 통한 밝고 힘찬 기운과 자유로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끝》


 

하단 LNB 영역

  • debec
  • (주)대구백화점 | 대표: 구정모
    대백프라자: 대구광역시 중구 명덕로 333
    ⓒ DAEGU DEPARTMENT STORE. ALL RIGHT RESERVED.
  • debec
  • debec
  • debec